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 수집 거부 통신보안 지침 KMUNet 안내
HOME  login  sitemap  english
국민대학교 사회과학대학
사회과학대학 COLLEGE OF SOCIAL SCIENCES 미래를 선도하는 뛰어난 인재들의 모임 국민대학교 사회과학대학
타이틀 이미지 HOME > 국민NEW&HOT > 언론속의 국민

메시지를 담을 말씀 바구니 '배느실', '없줄새키' / 이의용 前 (교양대학) 초빙교수

샘에 물이 가득해도 그릇이 없으면 담아갈 수가 없다. 시장에 좋은 물건들이 쌓여 있어도 장바구니가 없으면 못 가져간다. 그렇다고 해서 그물에 물을 퍼담을 수 없고, 칸막이 많은 상자에 수박을 담을 수는 없다.

공부도 마찬가지다. 공부를 잘하는 학생은 지식과 정보를 담을 좋은 바구니를 갖고 있다. 우선 필기하는 방식부터 다르다. 배운 것 중에서 잘 모르는 것, 더 알아볼 것, 암기할 것 등으로 분리를 해둔다. 재활용품 분리하듯이.

그러나 적지 않은 학생들이 학습방법에 미숙해 대학에서는 신입생들에게 학습법을 가르쳐주기도 한다. 물론 교수법도 문제다. 그래서 필자는 '한 줄 소감'으로 수업을 마무리한다. 그날 수업 내용 중 자신에게 가장 중요한 부분을 짝꿍에게 설명하게 한다. 그걸 준비해야 하니 강의에 더 집중하게 되리라는 기대감으로.

요즘 참고서나 큐티 책들은 독자가 내용을 제대로 소화할 수 있도록 편집이 잘 돼 있다. 이런 책처럼 강사나 설교자들도 청중이 내용을 잘 소화할 수 있도록 배려를 해주면 좋겠다. "귀 있는 자는 들으라!"며 일방적으로 외치고 있지는 않은지 생각해봤으면 한다.

가끔 방송 설교를 들어보면, 평소 학습 훈련이 안돼 있는 청중이 이해하기에는 양도 많고 내용도 어려운 것 같다. 자신의 설교를 청중들이 얼마나 이해하고 실천하고 있는지 효과 측정을 해보는 설교자가 얼마나 될까. 그래서 청중이 설교 내용을 담아갈 말씀 바구니 두 개를 소개한다.

첫 번째는 '배느실(LFD)이다. 메시지 중 배운 것(Learn), 느낀 것(Feel)을 정리하는 바구니다. 배웠거나 느낀 것이 있어야 실천할 것(Do)이 생긴다. 깨달음이나 감동이 있어야 실천(변화)이 따른다.

두 번째는 '없줄새키(ERCR)'이다. 메시지 중 내 삶에서 없앨 것(Eliminate), 줄일 것(Reduce), 새로 해볼 것(Create), 키울 것(Raise)을 나눠 정리하는 바구니다. 이 중 하나만 찾아도 삶에 변화가 올 것이다.

설교나 강의의 목적이 설교 내용을 청중에게 명확히 전달하는 게 목적이라면, 설교문을 주보에 실어주면 될 일이다. 설교의 목적은 청중이 스스로 메시지를 소화하여 자기 삶으로 실천해나가도록 설득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세상에서 가장 먼 거리가 머리에서 가슴까지, 그보다 더 먼 거리가 가슴에서 손발까지라고 한다. 청중에게 메시지를 담아갈 말씀 바구니를 하나씩 주자. 주보에 설교 본문 대신 '배느실'이나 '없줄새키' 양식을 그려주고, 각자 소화한 메시지를 정리하여 삶 속에서 실천하게 해보면 어떨까? 자동차 기어를 중립에 놓으면 차는 안 나간다.

이의용 소장/전 국민대 교수· 생활커뮤니케이션연구소


원문보기:http://www.pckworld.com/article.php?aid=8463275907

※ 게재한 콘텐츠(기사)는 언론사에 기고한 개인의 저작물로 국민대학교의 견해가 아님을 안내합니다.

목록으로 가기 스크랩하기
언론속의 국민 목록
설명

번호,제목,담당부서,날짜 포함

번호 제목 담당부서 날짜
7337 바르게 아는 저작권 사건과 판례 (조영남 그림 판매 사건) / 이… 새글 20.08.10
7336 [건강한 정치, 협치가 답이다] 여대야소 21대 국회 ‘시험대’… … 새글 20.08.10
7335 [시론]금융투자 활성화 위한 금융세제 개편안, 보완해야 할 점 … 새글 20.08.10
7334 [아침을 열며] 민주주의의 수호자가 된 기업들 / 김도현(경영학… 새글 20.08.10
7333 <포럼>윤희숙 발언 공감은 與 독단에 경종 / 홍성걸(행정학과) … 새글 20.08.10
메시지를 담을 말씀 바구니 '배느실', '없줄새키' / 이의용 前 (교양대학… 20.04.02
7176 [윤동호의 눈]600건 중 1건 선고되는 벌금형 집행유예 / 윤동호… 20.04.01
7175 석유 증산과 푸틴의 더블타깃 / 강윤희(유라시아학부) 교수 20.03.31
7174 [이교수의 세상만사] 글로벌 스크럼을 짜자 / 이길선(교양대학)… 20.03.26
7173 비브리오 패혈증 사망의 경우 병사인가 사고사인가? [윤금옥 손… 20.03.26
7172 ‘46g’ 공, 용품시장 비중 25%로 급성장… 우즈까지 광고모델 나… 20.03.26